Jeff Nelson - 파송의 노래 :: 2008. 4. 18. 19:28

뮤지션 : Jeff Nelson
곡명 : 파송의 노래.


날은 어둡고 쓸쓸하다
비 내리고 바람은 쉬지도 않고
넝쿨은 아직 무너져 가는 벽에
떨어지지 않으려고 붙어 있건만
모진 바람 불 때 마다 죽은 잎새 떨어지며
날은 어둡고 쓸쓸하다

내 인생 춥고 어둡고 쓸쓸하다
비 내리고 쉬지도 않고
내 생각 아직 무너지는 옛날은
놓지 아니하려고 부둥키건만
지붕 속에서 청춘의 희망은 우수수 떨어지고
나날은 어둡고 쓸쓸하다

조용하거라, 슬픈 마음들이여!
그리고 한탄일랑 말지어다
구름 뒤에 태양은 아직 비치고


그대의 운명은 뭇사람의 운명이니
누구에게나 반드시 얼마간의 비는 내리고
어둡고 쓸쓸한 날 있는 법이니
       
 - 워즈워스 : 비오는 날





이 곡을 처음 들었을때 정말 좋았는데, 알고 보니 CCM이었습니다. 사실 적잖이 실망했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이 곡에 대한 애착을 지울 길이 없었어요. 음악은 종교도 초월합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경쾌하고 산뜻한 곡으로 주말을 포장하려 했는데, 오늘도 실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t C. - PISCA PUNGA  (12) 2008.05.01
Filippa Giordano - Habanera  (21) 2008.04.29
Jeff Nelson - 파송의 노래  (12) 2008.04.18
Be The Voice - Altogether Alone  (8) 2008.04.16
Santana - The Game Of Love  (16) 2008.04.06
Coldplay - In My Place  (25) 2008.03.24
  • Favicon of hhttp://goara.tistory.com/ BlogIcon 고아라 | 2008.04.19 09: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흠뻑 취하다가도
    "CCM이었습니다."
    는 멘트가 나오면 방금전까지의 감흥은 순식간에 다 사라져버리더군요.

    헨델의 메시아처럼 클래식같은 경우는 종교 음악이라도 감상에 별 영향을 받지 않는데
    현대 대중 음악은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 Favicon of http://fafagel.com BlogIcon 아도니스 | 2008.04.22 19:42 | PERMALINK | EDIT/DEL

      기저면에 깔린 상업성이 아닐까 합니다. 종교적 색채야 예나 지금이나 비슷하다고 생각하지만요.

  • Favicon of http://wolfspice.tistory.com BlogIcon 늑대향 | 2008.04.19 16: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순간 잠들고 있던 본인을 발견..

    • Favicon of http://fafagel.com BlogIcon 아도니스 | 2008.04.22 19:42 | PERMALINK | EDIT/DEL

      아!! 지루한 음악이었나요?
      저는 참 좋아서 싸이 한창할때도 이 음원을 구매해서 배경음악으로 자주 깔아놨었는데 말이죠.ㅋㅋ

  • Favicon of http://foxer.tistory.com BlogIcon foxer | 2008.04.21 19: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왠지 모르겠는데 CCM이라고 하면 괜히 느낌이 안좋더군요..
    지옥을 가려고 그러는지;;ㅋ

    • Favicon of http://fafagel.com BlogIcon 아도니스 | 2008.04.22 19:44 | PERMALINK | EDIT/DEL

      에이~ 지옥이라니요..^^
      CCM이 만들어지기 이전 시대의 분들은 모두 지옥에.. ㅋ~

      아마도 편견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8.05.14 18:36 | PERMALINK | EDIT/DEL | REPLY

    CCM에 주옥같은 곡들이 참 많아요.ㅎㅎ
    저도 교회를 제대로 안 간지 꽤 됐는데도 CCM은 종종 흥얼거리고 있는 제 모습을 발견하곤 한다는 ^^;
    이 곡도 참 유명한 곡이죠. 한때 거의 모든 교회에서 애창되었을 거에요.

    • Favicon of https://fafagel.tistory.com BlogIcon 아도니스. | 2008.05.30 23: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고보니 저는 태어나서 교회 딱 1번 가본거 같아요.(군대에서 초코파이 준다는 이유때문에.;;)

      예전 어렸을 적에 고모집에 놀러갔을 당시 고모손에 이끌려 기도원이란 곳을 갔었는데 그 때도 이 곡 비슷한 곡을 들었던 기억이 나요.!

  • nj | 2010.10.05 02:30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냥 가려다가 ccm이라 적잔히 실망했다는 말이 너무 거슬려서 몇자 남기고 갑니다.
    님같은 분들에게 이런 말을 해봤자 소용 없다는 것을 알지만 하나님이 사람들을 얼마나 사랑한다는 것을
    안다면 결코 그런 말을 내뱉을 수 없을 겁니다. 일부 많은 기독교인들의 그 말과행태가 마음에 안드셔서
    그러시는 것 같지만 그런 사람들을 보지말고 한번 하나님이라는 한 사람이 보이지도 안는 곳에서
    님이 알아주지도 안는데 님을 얼마나 짝사랑하고 있다고 한번 깊이 생각해보세요.
    하나님은 전지전능 무소부재한 분이시지만 한 개인의 사랑앞에 그렇게 까지 초라하고 불쌍한 분이라는
    것을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fafagel.tistory.com BlogIcon 아도니스. | 2010.10.05 18: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말씀 감사합니다. 적잖이 실망했다고 표현하셨는데, 제 공간에서 솔직하게 표현한게 그리 문제가 되었나요? 바로 뒤에 이어지는 문장을 보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곡에 대한 애착을 지울 길이 없다고 적었는데요.

      어찌되었든 거슬린다고 하셨으니까, 그 부분에 대한 해명을 해야겠군요.(왜 해명해야되는지는 의문이지만요!!) 여기 들러주셔서 장문의 댓글을 달아주신 nj방문자님께선 하나님을 믿겠지만, 제 경우엔 하나님을 믿지 않습니다. 서로의 가치관과 종교관이 다르면 일단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보고 존중을 해야함이 마땅하지 않을까요?

      그리고 종교관이 다른 사람에겐 아무리 포교와 전도를 한다 할지라도 그것은 듣기 좋은 말이 될 수 없습니다. 종교관이 다른 사람에겐 그저 소음 공해일 뿐입니다. 제 경우 신을 믿지 않지만(그렇다고 불교를 믿는 것도 아닙니다.종교가 없어요.) 제가 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위 다른 사람들에게 무신론과 종교는 무익하다고 떠들어봤자,(물론 저는 종교가 무익하다고 생각하지않습니다. 이건 그냥 예시로 든거에요.) 신앙심이 깊은 분들께 제 말은 그저 소음 공해일 따름입니다.

      이렇게 글을 쓰고보니 마음을 닫고 살면 되겠느냐는 답변을 받을 수도 있을것 같아서.. 노파심에 한 줄 더 쓰는데, 마음을 닫은게 아닙니다. 가치관이 다른겁니다.


      마지막으로...

      기약없는 구원이 현존하는 고통의 대가가 될 수 있을까요?

  • nj | 2011.05.23 02:1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랜만에 제프넬슨 곡을 듣고 싶어 검색하다가 또 보게되네요. 댓글 안다실 줄 알았는데..
    말로 하자면 구원이란 먼 훗날 죽어서 받는 것이 아닙니다. 소위 천국은 믿다가 죽으면 그냥 뿅 갈 수 있는 그런 세계가 아니라는 겁니다. 학교 수업 같지만 우리가 살아있는 이 인생이라는 시간동안 철저하게 하나님이라는 창조자가 사람을 만드신 목적. 뜻대로 살지 안는다면 천국은 갈 수 없습니다. 예를 들어 뜻이란 성경속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가 되겠네요. 믿음만이 아니라 이런 말씀대로 '살지' 못하면 구원이란 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기약없는 것이 되는 것입니다. 좀 두서가 없어집니다만 우리들은 공통적으로 왜그렇게도 외로운 것일까요. 또는 왜그렇게도 괴로운 것일까요. 많은것들을 추구하고 또 누리지만 혹은 왜 그렇게 허무한 것일까요. 도데체 이러한 느낌들은 어디서 부터 느껴지는 것일까요. 천국, 구원이란 다른 개념으로 보자면 기쁨, 행복, 충만함, 만족 같은 것이 아닐까요? 반대로 지옥, 구원받지 못함이란 이러한 외로움, 괴로움, 고통 같은 것이 아닐까요? 하니 신을 부정하는 무신론적 사고, 그러한 삶에 구원은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오해하실까 덧붙히자면 믿어도 구원의 기준, 즉 말씀을 지키지 못한 삶 또한 구원은 없습니다. 그것은 한낫 제사와도 같은 형식일 뿐이죠. 긍정적으로 보자면 믿음이라고 하는 기회가 주어졌을 뿐은 아닌가 저는 생각 합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구원받은 사람은 아닙니다만 님께서 말씀하신
    '기약없는 구원이 현존하는 고통의 대가'를 풀어드리고 마치겠습니다.

    현존하는 고통이란 다양하지만 근본 '죄'에서 부터 옵니다.(이것은 삶을 통해 직접 느끼는 것들이죠)
    '죄'라는 것도 수백가지지만 '죄'의 근본은 하나님/신을 부정하는 것이죠.
    '죄'의 문제를 해결하면 고통은 사라집니다.
    고통이 사라진 삶은 어떠할까요? 곧 구원을 받은 것입니다. 기약없는 구원이 이루어 진 것이죠.

    ..저도 제가 왜 이렇게 까지 하면서 이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네요. 이렇게 말 많은거 정말 싫어 하거든요.
    어디가서 교회다닌다는 말도 안하는 사람입니다만 벌써 1시간 30분째 글을 쓰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으면 본인에게 좋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위에서 하나님을 믿는것 만으로는 필요없다고 말씀은 드렸지만.. 그러한 믿음만으로도 하나님께선 많은것을 주십니다. 은혜라고 하죠.. 간절히 매달리면 매달릴 수록 더 큰 은혜를 주시고 그 은혜에는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그러하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부디 불쾌한 것이 있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  76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84  |  ···  |  46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