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인 조르바 :: 2007. 7. 24. 20:50

그리스 인 조르바

예전에 본 작품이고, 블로그에 올렸지만 제가 테터툴즈와 티스토리를 거쳐 이사를 했기 때문에 이쪽에 다시 옮기는 겸 소개해 볼까 해서 블로깅합니다.

조르바의 작가를 보면 참 대단하더군요.
이 작가의 삶의 편력을 보면 파란만장하다라는 말이 절로 떠오릅니다.

이것저것 재어가며 고민하며 일을 추진해가지 못하고 환경에 얽매일 때 조르바를 생각하면 좀 더 자유로워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 읽고 나서의 여운이 장난이 아니군요. 계속 곱씹어봐도 이렇게 좋을 수가...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책의 일부 내용은 엘리트 25 제공입니다.

저자 : 니코스 카잔차키스


1885년 크레타 섬 이라클레이온 출생
어린 시절 기독교인 박해 사건과 독립 전쟁을 겪음.
성장기 - 호메로스 , 베르그송, 니체, 부처, 조르바에 영향을 받음.

주요작품인  미칼레스 대장,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 그리스인 조르바 -
신성 모독했다는 이유로 파문.

1951년, 1956년  걸쳐 노벨 문학상 후보에 지명.

 -  노벨 문학상 후보에 두 번이나 오르는 기염을 토한 카잔차키스의 대표작입니다.
이미 나왔던 책이지만 그리스 로마신화의 역자로 유명한 이윤기씨가 다듬어서 다시 낸 개정본인데요. 번역본 특유의 어체가 갖는 어색함이 덜 느껴져서 참 좋았습니다.
자유 분방하고 호탕한 조르바의 매력을 감상해 보세요.




 스포일러 부분...

(읽고 싶지 않은 분들은 뒤로가기 혹은 백스페이스 키를 눌러주세요.)


책 내용중 일부.. 맛보기...~

 ★ 확대경으로 보면 물속에 벌레가 우글우글한대요. 자, 갈증을 참을 거요, 아니면 확대경 확 부숴 버리고 물을 마시겠소?

 ★ 두목, 당신은 그 많은 책 쌓아 놓고 불이나 싸질러 버리시구랴. 그러면 알아요? 혹 인간이 될지?

 ★ 당신은 자유롭지 않아요. 당신이 묶인 줄은 다른 사람들이 묶인 줄과 다른지 모릅니다. 그것뿐이오. 두목, 당신은 긴 줄 끝에 있어요. 당신은 오고 가고, 그리고 그걸 자유라고 생각하겠지요. 그러나 당신은 그 줄을 잘라 버리지 못해요. 그런 줄은 자르지 않으면.....

★ 열정과 광기로 싸우는 자가 행복하다면, 나는 행복한 사람이야. 자네 말대로, 나는 행복을 내 키에 어떻게 맞추어야 할지 잘 모르겠네. 나는 나대로 내버려 두게. 그렇다면 나는 위대한 사람일 것일세. 나는 내 행복에 맞추어 키를 늘일 것이네. 그리스에서 가장 먼 변방의 개척자가 되어야지. 그러나 말이 쉽지....., 자네는 크레타 해안에 드러누워 바다의 소리와 산투리 소리를 듣고 있으리라. 자네에게는 시간이 있는데, 내게는 없군. 행동이 나를 삼켰지만, 나는 그게 좋아. 친구여, 움직이기 싫어하는 내 스승이여. 행동, 행동, 구제의 길은 그것 뿐이야. (p. 168 )

★ 두목,당신도 아시겠지만 나는 맨날 죽음을 생각해요.
죽음을 응시하지만 무섭지는 않아요.
그러나 좋아한다고 할 생각은 추호도 없어요.
좋아하다니 어림도 없지.
나는 좋아한다고 말했다는데 동의할 수 없습니다.

★ "손가락은 어떻게 된 겁니까, 조르바."
내가 물었다.

"아무것도 아니오."
그가 이렇게 대답했다. 돌고래를 보고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는 내가 못마땅한 모양이었다.

"기계 만지다 잘렸어요?"
그의 기분을 모르 체하며 내가 물었다.

"뭘 안다고 기계 어쩌고 하시오? 내 손으로 잘랐소."

"당신 손으로, 왜요?"

"당신은 모를 거외다, 두목."
그가 어깨를 들었다 놓으며 말했다.

"안 해본 짓이 없다고 했지요? 한때 도자기를 만들었지요. 그 놀음에 미쳤더랬어요. 흙덩이를 가지고 만들고 싶은 건 아무거나 만든다는 게 어떤 건지 아시오? 프르르! 녹로를 돌리면 진흙덩이가 동그랗게 되는 겁니다. 흡사 당신의 이런 말을 알아들은 듯이 말입니다. '항아리를 만들어야지, 접시를 만들어야지, 아니 램프를 만들까, 귀신도 모를 물건을 만들까...'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는 건 모름지기 이런 게 아닐까요, 자유 말이오."

그는 바다를 잊은 지 오래였다. 그는 더 이상 레몬을 깨물고 있지 않았다. 눈빛이 다시 빛나게 된 것이었다.

"그래서요?"
내가 물었다.

"손가락이 어떻게 되었느냐니까?"

"참, 그게 녹로 돌리는 데 자꾸 걸리적거리더란 말입니다. 이게 끼여들어 글쎄 내가 만들려던 걸 뭉개어 놓지 뭡니까. 그래서 어느 날 손도끼를 들어..."

"아프지 않던가요?"
"그게 무슨 말이오. 나는 쓰러진 나무 그루터기는 아니오. 나도 사람입니다. 물론 아팠지요. 하지만 이게 자꾸 걸리적거리며 신경을 돋구었어요. 그래서 잘라 버렸지요."

해가 빠지면서 바다는 조용해졌다. 구름도 사라졌다. 밤별이 빛나기 시작했다. 나는 바다를 보고 하늘을 바라보면서 후회했다. ...얼마나 사랑하면 손도끼를 들어 내려치고 아픔을 참을 수 있는 것일까... 그러나 나는 내 감정을 나타내지 않았다.

 
★ 자네는 자네가 지향하는 삶을 행복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네.
그리고,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자네는 행복할 것이네.  자네 역시 자네 키에 맞는 행복을 선택했고, 지금의 자네 키는 내 키보다 훨씬 크다네.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도를 기다리며  (1) 2007.11.19
황순원 - 소나기  (2) 2007.08.28
지식인을 위한 변명  (0) 2007.08.12
방법서설  (0) 2007.08.12
그리스인 조르바  (2) 2007.07.24
촘스키, 세상의 권력을 말하다.  (0) 2007.07.10
  • Favicon of http://beakdream.tistory.com BlogIcon 도깨비섬 | 2008.03.21 19: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주 오래전 탐독하였던 그리스인 조르바를
    덕분에..오늘밤..이층에서 쉬고 있는 조르바와 시간이 기대됩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fafagel.tistory.com BlogIcon 아도니스. | 2008.03.31 10: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너무 늦은 감이 있네요.!! 그리스인 조르바 정말 많은 걸 생각하게끔 하죠. 다시 생각나서 책장을 펼쳐들고 곱씹는다 해도 좋은 느낌으로 다가올겁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  5  |  6  |  7  |  8  |  9  |  10  |  NEXT >